Work & Mobile Log2013.11.06 16:05

기본 요구사항


1. 방수처리가 돼 있을 것

2. 아이패드 탈부착이 용이할 것

3. 외부 전원을 연결할 수 있어야 함

4. 전원/볼륨 버튼 조작이 가능할 것

5. 아이패드 스피커 소리의 손실이 적어야 함


부착방법


1. 샤워부스 혹은 화장실 벽면에 타공 없이 부착 (흡착식?)

2. 전원선을 깔끔하게 정리할 수 있는 흡착식 선 정리도구 제공


가격


1. 가급적 10만원을 넘지 않아야 함

2. 가장 매력적인 가격대는 5만원~6만원 선


자!! 이제 맹글어보자~ :)

Posted by 지지파파 jijipapa
Work & Mobile Log2008.12.30 17:33
LG에서 손목시계형 3G 휴대폰을 출시했다는 기사를 보았습니다.


시계와 휴대폰의 컨버젼스는 오래 전부터 생각을 해 왔던 기본적인 컨버젼스 아이템 중에 하나일텐데 풀리지 않는 숙제는 어떻게 통화를 할 수 있는냐이겠지요.

  • 시계를 귀에 대고 통화를 한다 : 매우 힘들고 어정쩡한 자세가 나올 듯 합니다. --;;;
  • 블루투스헤드셋으로 통화를 한다
       : 블루투스 헤드셋을 항상 귀에 달고 다녀야 하는 불편함이 더 하겠네요. --;;;
         또는 전화가 올때마다 주머니 속에 있는 헤드셋을 귀에 달고, 누르고...
  • 기발하게 시계 패널이 분리돼, 송화부품과 수화 부품을 따로 이용한다
       : 일전에 일본 아이디어 상품에서 본 내용으로 나름 괜찮을 듯 하기는 하지만 기술적으로 가능할까요??

여튼 이용자들에게 어색함 혹은 불편함 없이 통화를 할 수 있도록 편리한 인터페이스를 제공해야 할 것 같은데, LG에서는 어떻게 이 문제(?)를 극복했는지 정말 궁금하네요~

답을 아시는 분이나 혹은 기발한 아이디어가 있는 분들은 귀뜸좀 부탁 드립니다. ^^

Posted by 지지파파 jijipapa
Work & Mobile Log2008.08.14 07:13
잠이 덜깬 몸을 이끌고 출근하는 버스 안에서 문득... "과거에 비해 지금의 (모바일, 응용)서비스기획의 어려움이 무엇일까?"라는 생각이 들어, 급하게 스마트폰을 꺼내서 버스 안에서 부터 이 글을 써 내려간다.

이야기 하고자 하는것은 정말 획기적인 아이디어로 부터 시작되서 無에서 有를 창조하는 서비스가 아니라, 일반적인 일상의 행동 패턴 등을 고려하여 기존의 인프라와 서비스를 통해 제공될 수 있는 (응용) 서비스 기획에 대한 생각을 정리해 보려 한다.

1. New Service 기획(X)
2. Application Service 기획(O)


억지로 분리해 봤는데, 주관적 견해이고 그냥 이해를 돕기 위함이니 너그럽게 이해를 해 줬으면...

불과 5~6년 전만 해도 이러한 서비스는 아이디어 도출 > 검증 > 사업 제안과정에 필요한 (상대적으로) 충분한 시간이 있었던 것 같다.  모바일(응용) 서비스를 기획한다는 것이 그리 친숙하지 않았던 시점이었기에 더욱 그러했을 것 같고, 오랜 경험에서 나올 수 있는 동물적인 감각을 갖고 있는 사람도 그리 많지 않았던 것 같다.

요사이 주변을 보면, 위에서 이야기한 서비스 아이디어라는 것은 최초 누군가로 부터 아이디어가 도출된 이후 3~4개월이 지나면, 어느새 누구든지 다 생각할 수 있는 아이디어가 되는 경우가 대부분인 듯 하다.

아마도, 과거 수년동안 모바일을 통해 성공(?)한 업체들이 늘어나면서 관련 종사자들이 늘어나고, 환경의 변화에 따른 새로운 사업(서비스)를 예측해 낼 수 있는 노하우가 (흔이 이야기 하는) "다 거기서 거기" 수준이 된 것이 아닐까?

다시 한번 이야기 하고자 하는 바를 이야기 하면...(노파심에서.. ㅋ)

지금 내가 이야기 하고자 하는 것은..
새로운 서비스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맨땅에서 인프라를 만들고, 인프라 위에 플랫폼을 구축하고, 플랫폼 위에 어플리케이션이라는 놈을 통해서 서비스를 만들어내는 창조적인 서비스 기획이라기 보다는 기존 서비스를 응용해서 새로운 무언가를 만들어 내는 응용에 대한 아이디어에 가깝다.

아이폰, 아이팟터치 등과 같은 위대한(??) 제품&서비스와 견줄 수 있는 서비스 아이디어를 이야기 하는 것이 아니다.

동종 업계에서 "아~ 이거 정말 좋은 아이디어인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 가입자(고객)를 확보하고 있는 대형서비스 사업자에게 새로운 서비스 Item을 기획하고 제안하는 과정에서 흔히 듣는 이야기가 "아~ 그거 이미 준비하고 있어요~"라는 이야기일 것이다.
아마도, 같은 업종에 계신 분들이라면 그런 이야기는 종종 들었을 것 같다.(나만 그런가? 쿨럭~)

이 시점에서 정말 광고 등 Creative 업계에 종사하시는 분들은 존경하고 싶다.
새로운 무언가에 대한 요구를 가장 많이 주문 받고, 요구 사항에 맞는 Creative를 만들어 내는..


수년전만 해도 새로운 무엇인가를 제안하고자 하면, (서비스의 성패를 떠나) 대형서비스 사업자의 담당자가 관심을 보면서 함께 시장을 예측하고 분석해 보고 했던 경우가 많았던 것 같은데, 이제는 그런 환대(?)를 받는 경우는 거의 없는 것 같다.

모바일(응용) 서비스 시장이 수년간 급 성장하고, 유선과 무선 서비스의 경계가 서서히 허물어졌고, 모든 영역에 대해 충분한 이해를 갖고 서비스를 만들어 갈 수 있는 all round player가 늘어가면서, (응용)서비스에 대한 다양한 생각들은 거의 동시다발적으로 많은 사람들에게 영감으로 나타나게 된 것 같다.

이제 응용서비스 기획이라는 것은 아이디어도 중요하지만, 시간과의 싸움이 더 급한 시점인 듯 하다.
급격히 바뀌었다기 보다는, 서서히 바뀌어 가면서 비중이 높아졌다는 말이 더 맞을 듯 하다.

이제는 내 아이디어가 남에게 탄로날까봐 전전긍긍하는 것 보다는, 오히려 전략적인 파트너쉽을 통해서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다른 누구보다 빨리 서비스化 될 수 있는 방법이 무엇인지를 찾아가는 것이 더 바람직할 것으로 보인다.

그만큼 속도 있는 대내외 커뮤니케이션이 중요하다고 생각되며, 커뮤니케이션이 빨리지기 위해서는 자연스러운 상하좌우간 스킨쉽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본인이 속한 회사 혹은 조직이 위와 같은 충분한 커뮤니케이션 속도를 낼 수 없는 환경이라 한면, 1) 커뮤니케이션 환경을 개선하거나, 2) 아이디어를 통한 응용서비스 분야는 과감히 포기하고 다른 종류의 사업으로 집중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속도를 내지 못하는 조직의 공통점은 대부분 의사결정 Process가 길 수 밖에 없는 대기업이거나, 새로운 사업&서비스에 대해 책임지려 하는 사람이 없는 조직이 그러한 듯 하다.

특히 대기업의 경우 임원 및 구성원에게 주어지는 올해의 (매출)목표가 미래의 성장 가능성 보다 중요한 경우가 많기 때문에 더욱 그러할 것이다.

하지만, 일을 하는데 있어 상시 주변 환경이 최선이 될 수 있다는 보장은 없기에, 나와 같은 실무자들은 최선의 대안 및 방법을 찾기 위해 노력할 수 밖에 없을 듯 하다.
Posted by 지지파파 jijipapa